• UPDATE : 2023.9.27 수 23:48
기사 (전체 1,7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넘을 수 없는 벽은 존재하지 않는다
[25뉴스=이동준기자] 1954년 이전까지 1마일(1.6km)을 4분 안에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여겼습니다.당시 사람들은 그렇게 빨리 달린다면폐와 심장, 근육 및 인대가 파열되고심지어 뼈가 부러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하지만 영국 옥스퍼드 의대생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9-27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마음의 병을 치료하다
[25뉴스=이동준기자] 대한민국 정부에서 지정한 국보 제319호로구암 허준 선생이 완성한 조선 시대의 의학서인 동의보감은'내경편', '외형편', '잡병편', '탕액편','침구편',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9-23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무엇이 궁금해?
[25뉴스=이동준기자] 미국의 저명한 물리학자로,이시도어 아이삭 라비(Isidor Isaac Rabi)라는사람이 있습니다.그는 오스트리아에서 출생했지만,바로 다음 해에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해코넬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했습니다.그리고 1944년 노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9-23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아버지의 옥중 편지
[25뉴스=이동준기자] 인도의 초대 총리였던 자와할랄 네루는독립운동을 이끌었다는 이유로약 10년 동안 아홉 번의 수감생활을 했습니다.그가 여섯 번째 투옥되었을 때딸은 열세 살이었고 할아버지와 어머니까지감옥에 갇혀 곁에는 돌봐줄 가족이없었습니다.그는 어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9-22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고토리의 별
[25뉴스=이동준기자] 북한의 기습남침으로 시작된 6.25 전쟁.낙동강까지 밀려났던 국군은 인천상륙작전 이후,연합군과 함께 반격에 성공하여 평양 너머까지 진격합니다.그러나 중공군이 개입하며 전쟁은 새로운양상으로 전개됩니다.11월 27일,함경남도 장진군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9-21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캥거루와 타조의 습성
[25뉴스=이동준기자] 캥거루는 순해 보이는 외모와 달리아주 강한 힘을 지니고 있습니다.상체, 하체 모두 근육질로 탄탄한 몸을 가진캥거루는 강력한 발차기로 상대를 강타하며 싸웁니다.게다가 캥거루의 발톱은 생각보다 뾰족해복부를 가격당했을 땐 자칫하면 큰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9-21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할 수 있다
[25뉴스=이동준기자] 1995년 미스 아메리카 결승전 무대에서당시 21세로 대학생이었던 '헤더 화이트스톤'은청각장애인으로 사상 최초로 우승자로 선발되어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그녀는 자신의 우승을 확신하지 못하고다른 사람에게 지금 이름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9-18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큰 소망이 큰 사람을 만든다
[25뉴스=이동준기자] 인생에서 소망을 가지고 성실히 살아간다면언젠가는 바라는 바를 이룰 수 있습니다.소망이란 몸속에 흐르는 피와 같아서우리를 살아 숨 쉬게 합니다.인간관계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누군가에게 소망을 갖는다는 것은상대와의 관계를 포기하지 않
25s뉴스 이동준기자   2023-09-18
[시설탐방] 반남 박氏 종규법무위원회 포상과 징계에 관한 회의 개최
[25뉴스=박승식기자] 반남박氏 대종중 종회 종규법무자문위원회 (위원장 박승수 부설공)는 지난 6일 서울시 마포구 연희동에 위치한 반남박氏 대종중 본당에서 포상과 징계에 관한 개정의 건으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대종중 종회 박정경 도유사와
25뉴스 박승식기자   2023-09-09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야유 속에 한 사람의 포옹
25뉴스=이동준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흑인 최초로 입성한야구선수 재키 로빈슨은 1947년 신인왕에 올랐고세 번째 시즌에서는 MVP에 뽑히기도 했으며데뷔 50주년이 되던 해에는 미국 프로야구 모든 팀이그의 등 번호였던 42번을 사용할 수 없게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9-08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야유 속에 한 사람의 포옹
[25뉴스=이동준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흑인 최초로 입성한야구선수 재키 로빈슨은 1974년 신인왕에 올랐고세 번째 시즌에서는 MVP에 뽑히기도 했으며데뷔 50주년이 되던 해에는 미국 프로야구 모든 팀이그의 등 번호였던 42번을 사용할 수 없
25s뉴스 이동준기자   2023-09-05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공상으로 끝나다
[25뉴스=이동준기자] 어느 시골 마을에 한 소년이 있었는데그동안 이웃들의 심부름을 하면서 모아둔 돈으로달걀을 사는 데 썼습니다.그리고는 큰 도시에 있는 시장에 가서달걀을 팔기 위해 배를 탔습니다.강을 건너던 소년은 배 위에 누워 공상에빠져들기 시작했
25s뉴스 이동준기자   2023-09-04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주삿바늘에 대한 두려움
[25뉴스=이동준기자] 예전에는 학교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단체 예방접종을 하기도 했습니다.일회용 주사기가 보편화되지 않았던 시절에는결핵(BCG) 예방접종 시 유리 주삿바늘을알코올 불에 소독해서 재사용 접종하였기에'불주사'라고 불리기도 하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9-02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25뉴스=이동준기자] 미국의 소설가 '너대니얼 호손'은작가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삶은 녹록지 않아지인의 도움으로 세관원으로 일했습니다.하지만, 직장에서 해고되어 일자리를 잃었습니다.결혼을 하여 한 가정의 가장이 되어자신의 꿈을 포기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8-30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주왕의 상아 젓가락
[25뉴스=이동준기자] 은(殷) 나라는 기원전 1600년부터554년 동안 존재했던 중국 역사상 최초의실존 왕국입니다.은나라 31대 군주이자 마지막 왕인주왕(紂王)은 중국 역사상 가장 포악한 정치를 한인물로 꼽습니다.그런데 주왕의 사치와 잔인한 정치는사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8-28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자립을 위한 방법
[25뉴스=이동준기자 미국의 20세기 초 흑인 지도자 부커 T. 워싱턴은1856년 흑인 노예로 태어나 남북전쟁 이후자유를 찾은 흑인 노예 세대였습니다.하지만 당시 흑인에 대한 차별은여전히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심각했습니다.그는 흑인들이 백인들로부터 진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8-26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깡깡이 아지매
[25뉴스=이동준기자] '깡깡이 아지매'는 철로 만들어진배의 노후를 방지하기 위해 2년여에 한 번씩배 밑창이나 측면에 붙은 조개껍데기나녹을 떨어내는 잡역부의 일을 하는아낙들을 일컫는 말입니다.무작정 도시로 나와 벌이를 하거나6·25 전쟁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8-25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사랑의 등수 매기기
[25뉴스=이동준기자] 우리는 언론을 통해서 많은 통계를 접하는데요.돈 제일 잘 버는 직업 순위,세계 부자 및 국내 부자 순위,돈 많이 버는 연예인 및 운동선순 순위 등.이렇듯 다른 사람에 비해 우위에 서면더 가치 있는 삶이라고 생각하지만이러한 인생의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8-24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나는 나를 잘 다스리고 있는가?
[25뉴스=이동준기자] '신독(愼獨)'이란바로 혼자 있을 때 자신의 마음을잘 다스리는 것입니다.자동차공장에서 부품을 조립하는 사람이'신독'의 자세로 일한다면 그 사람이 만든 자동차는최고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주방에서 음식을
25뉴스 이동준기자   2023-08-23
[기획특집] [따뜻한 하루] 실패한 자가 패배하는 것이 아닙니다
[25뉴스=이동준기자] 미국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홈런왕이었던야구선수 '베이브 루스'그는 21년 동안 714개의 홈런을 쳤으며월드시리즈에 일곱 차례 진출했습니다.사람들은 그의 화려한 실력만을 보고 평가하지만실제로 그는 홈런왕뿐만 아니라
25뉴스 이동준 기자   2023-08-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25뉴스(주)  |  주소 : 경기도 수원시팔달구중부대로177번지송림빌딩 B111호  |  대표전화 : 031-216-8661  |  팩스 : 031-216-8664
등록번호 : 경기 아 51071  |  등록일 2014.10.1  |  발행인ㆍ편집인 : 이동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준
Copyright © 2023 25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25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