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0 토 07:03
> 종합뉴스 > 산업/문화
전면 개방했던 금강·영산강, 자정능력 좋아져녹조 및 저층 산소 부족 현상 감소 등 수질개선 가능성 확인
25뉴스 기자  |  25news828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8  16:11: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금강수계 수문 전면개방 전후 전경
[25뉴스 = 김보람] 환경부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4대강 16개 보 중 11개 보를 개방해 관측한 종합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종합 분석한 11개 보는 금강 3개, 영산강 2개, 낙동강 5개, 한강 1개다.

약 18개월간의 관찰 결과에 따르면, 보 개방 시 체류시간 감소, 유속 증가 등 물흐름이 크게 개선되고, 수변 생태서식공간이 넓어지는 등 강의 자연성 회복 가능성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수계 전체 수문을 전면 개방했던 금강과 영산강은 자정계수가 각각 최대 8.0배, 9.8배 상승하는 등, 보 개방 시에는 하천의 자정능력이 크게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정계수는 보 개방시 하천의 수심이 저하되고 유속이 상승함에 따라 커졌으며, 수계 전체를 전면 개방한 금강·영산강의 자정계수가 일부 보만 개방했던 낙동강, 한강에 비해 크게 나타났다.

부문별로 보면 수질의 경우, 세종보·승촌보 등 최대 개방보를 중심으로 녹조 및 저층빈산소 발생이 감소하는 등 수질개선 가능성을 확인했다.

세종보의 경우에는 개방기간 동안 조류농도가 40.6mg/m3에서 28.4mg/m3으로 예년 같은 기간 대비 30% 감소했다.

승촌보는 여름철 녹조발생기간의 유해남조류 출현이 1,535cells/mL에서 221cells/mL으로 예년 동기간 대비 15% 수준으로 감소했다.

또한, 보 개방 시에는 모래톱 등 생태공간이 확대되면서 다양한 물새류와 표범장지뱀, 맹꽁이, 삵, 수달과 같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환경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 개방 이후 개방 전월대비 백로류의 개체수는 11마리에서 129마리로 한강 이포보에서 가장 크게 증가했다.

또한 세종보, 창녕함안보 등에서는 유수성 어류가 증가하고 오염내성종이 감소하는 등 수생태계의 건강성이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지난해 여름 극심한 가뭄과 고온으로 보 개방에 따른 녹조 저감 효과는 제한적이었다고 분석됐다.

또한, 낙동강의 경우에는 충실한 실측자료 확보를 위해 개방 폭과 기간을 확대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수질 등 분야별 측정주기를 단축하고, 관측 지점·항목을 확대해 보 개방시 관측 자료를 최대한 확보하고, 수계별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관측을 추진할 계획이다.

4대강 16개 보에 대한 보 개방·관측 종합 분석 보고서 전문은 보 관측 종합정보 시스템에 이달 말 공개될 예정이다.
25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25뉴스(주)  |  주소 : 경기도 수원시팔달구중부대로177번지송림빌딩 B111호  |  대표전화 : 031-216-8661  |  팩스 : 031-216-8664
등록번호 : 경기 아 51071  |  등록일 2014.10.1  |  발행인ㆍ편집인 : 이동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준
Copyright © 2019 25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25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