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7 일 07:05
> 기획특집 >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매니큐어를 바르다
25뉴스 이동준기자  |  ceo@25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8  07:31: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5뉴스=이동준기자] 네덜란드 마르크 뤼터 총리, DJ 아민 반 뷰렌,
EDM 계 슈퍼스타 하드 웰, 네덜란드 윈드서핑
금메달리스트 도리안 반 리셀버지.

네덜란드 유명인들이 손톱에 매니큐어를 바르고
SNS에 그 모습을 올렸습니다.

여성들뿐만 아니라 남자들까지 동참하며
색색 매니큐어 칠하는 것에 이들의 표정은
너무나 밝고 행복했습니다.

형형색색 칠해진 그들의 손톱은
이 세상에 사랑과 기쁨을 전하는
메시지이기 때문입니다.

네덜란드의 6세 소년 '테인 콜스테렌'은
뇌종양 판정을 받고 일 년도 남지 않은
시한부 생을 선고받았습니다.

보통 시한부 선고를 받은 사람은
마음이 다부진 어른이라도
슬퍼하고, 두려워하고, 괴로워합니다.

하지만 테인 콜스테렌은 달랐습니다.
테인은 자신의 병과 아픔을 생각했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자신처럼 병으로 아파하는
또 다른 아이들을 돕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매니큐어를 발라주는 대가로
한 회당 1유로(1,300원)를 기부받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이 캠페인은 네덜란드 전역을 휩쓸었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동참하여 손에 매니큐어를 바르고
캠페인에 동참했습니다.

그렇게 모인 모금액은 250만 유로(약 32억 원).
이 금액은 전액 폐렴 아동 치료비로 기부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테인은 2017년 7월 7일,
7살 생일을 일주일 앞두고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이 작은 소년이 세상에 남긴 아름다운
사랑을 기억합시다.



자신이 고통 속에 있으면서 이웃의 아픔을
먼저 생각하는 것은 극히 어렵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 어린 6세 소년이
죽음을 앞둔 상황에서도 자신보다 이웃을
먼저 생각한 모습은 감동할 일입니다.

작은 소년의 마음에도 온 나라의
국민에게 나누어줄 사랑이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속에도 같은 것이
숨어 있을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한 개의 촛불로서 많은 촛불에 불을 붙여도
처음의 촛불의 빛은 약해지지 않는다.
– 탈무드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25뉴스(주)  |  주소 : 경기도 수원시팔달구중부대로177번지송림빌딩 B111호  |  대표전화 : 031-216-8661  |  팩스 : 031-216-8664
등록번호 : 경기 아 51071  |  등록일 2014.10.1  |  발행인ㆍ편집인 : 이동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준
Copyright © 2019 25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25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