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7 수 06:57
> 기획특집 >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비운의 천재
25뉴스 이동준기자  |  ceo@25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9  07:25: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5뉴스=이동준기자] 비운의 천재

신라 말기, 당시 당나라 소금장수 출신의
'황소'가 일으킨 황소의 난 때문에
당나라의 사정은 불안정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때, 신라에서 온 젊은 유학생인 최치원이
황소를 엄히 꾸짖는 '토황소격문'을 썼고 그 글을 읽은
황소가 놀라 침상에서 굴러떨어졌다는 일화는
매우 유명한 일입니다.

12세의 나이로 당나라 유학을 떠나는 최치원에게
아버지는 10년 안에 과거급제를 못 하면
부자의 연을 끊겠다고 했는데 6년 만에 18세 나이로
당나라 빈공과에 급제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최치원을 천재라고 말하지만
그는 스스로 '남이 백의 노력을 할 때 
나는 천의 노력을 했다'라고 말하는
노력형 천재임을 강조했습니다.

이런 최치원의 노력에도 한계는 있었는데
바로 신분제도인 골품제와 신라 말의
어지러운 정세였습니다.

진골도 성골도 아닌 6두품인 최치원은
6두품 최고의 관직인 아찬까지 올라갔지만
그의 벼슬은 거기까지였습니다.

또한 혼탁한 신라 말기의 사회를 바로잡고자
<시무 10조>를 진성여왕에게 개혁정책으로 올렸지만
신분상의 한계와 지역 호족들의 반발로
결국 실패로 끝나버립니다.

신라가 망하고 고려가 세워질 때
그 고려의 건국에 크게 이바지한 사람들이
6두품 출신의 관리들이었다고 합니다.

출중한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부당하게 차별받던
사람들의 분노의 힘은 한 나라의 흥망성쇠를
좌우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이렇게 역사는 차별이 가진 위험성을
항상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자신의 능력을 믿어야 한다.
그리고 끝까지 굳세게 밀고 나가라.
– 로잘린 카터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25뉴스(주)  |  주소 : 경기도 수원시팔달구중부대로177번지송림빌딩 B111호  |  대표전화 : 031-216-8661  |  팩스 : 031-216-8664
등록번호 : 경기 아 51071  |  등록일 2014.10.1  |  발행인ㆍ편집인 : 이동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준
Copyright © 2019 25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25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