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21 금 22:40
> 지역뉴스 > 서울,경기
수원시립미술관 성능경 “‘신문 : 1974. 6. 1. 이후’ 50주년 퍼포먼스 ‘신문읽기’ 하기질” 개최한국 실험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성능경의 ‘신문 : 1974. 6. 1. 이후’ 발표 50주년 기념 퍼포먼스 개최
25뉴스 기자  |  dong4911ok@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5.27  07:58: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수원시립미술관 성능경 “‘신문 : 1974. 6. 1. 이후’ 50주년 퍼포먼스 ‘신문읽기’ 하기질” 개최

[25뉴스 = 이동준기자] 경기도 수원시립미술관은 수원시립아트스페이스광교 개관 5주년 기념전시‘2024 아워세트 : 성능경×이랑’ 연계 퍼포먼스 ‘신문읽기’ 를 6월 1일 오후 3시에 개최한다.

‘2024 아워세트 : 성능경×이랑’은 1세대 전위예술가 성능경과 청년 싱어송라이터 이랑의 2인전으로 두 창작자의 미술과 음악이 대구를 이루며 교차하는 전시다.

장르와 세대 차이에도 불구하고 예술과 자본주의, 예술과 사회, 예술과 일상을 다루는 두 예술가의 공통 감각과 방법론에 주목해 시대에 메시지를 전하는 두 작가의 작품 세계와 방법론을 연결한다.

특히 올해는 성능경의 대표작인 ‘신문 : 1974. 6. 1. 이후’ 의 작품 발표 50주년으로 이를 기념해 작가와 관람객이 퍼포머로 참여하는 ‘신문읽기’ 단체 퍼포먼스를 개최한다.

반세기 전, 유신 시대에 언론의 역할에 대해 질문했던 ‘신문읽기’는 종이신문이 사라져가는 21세기 정보 미디어의 변화에 또 다른 질문을 남긴다.

‘신문 : 1974. 6. 1. 이후’는 1974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제3회‘S.T’ 전시에서 처음 선보인 이벤트로 전시실 벽면에 부착한 4개의 패널에 당일 발행된 신문을 게시하고 면도칼로 기사를 오려낸 뒤, 오려낸 기사를 아크릴 통에 버리는 행위를 매일 반복 수행했다.

검열과 통제의 시대에 저항하는 시의성과 신문-행위-설치가 결합한 독창성이 담긴 성능경의 대표작이다.

‘신문읽기’는 ‘신문 : 1974. 6. 1. 이후’의 후속작으로 신문 기사를 소리 내어 읽고 읽은 부분을 면도칼로 오리는 행위를 반복한다.

‘2024 아워세트 : 성능경×이랑’전시에서 작가의 육필로 ‘신문읽기’ 퍼포먼스의 개념을 쓴 ‘‘신문읽기’ 행위얽이 개념서’와 ‘신문읽기’ 사본을 볼 수 있다.

‘신문읽기’ 퍼포먼스는 최근에는 작가 혼자서 읽는 방식이 아닌, 여러 사람이 참여하는 형태로 변화하고 있다.

성능경 작가는 ‘신문읽기’ 퍼포먼스에 대해“민주화가 진척된 오늘에 이르러서도 유통 가능한 행위로서 일어난 사건과 그것을 기사화하는 진술 사이에 메울 수 없는 간격에 대한 사유”로 언급했다.

수원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신문 : 1974. 6. 1. 이후’ 작품이 50년이 되는 해에 ‘신문읽기’ 퍼포먼스를 진행할 수 있음에 뜻깊다.

을 표하며“종이 신문의 위기, 정보 매체의 변화, 가짜 뉴스 등 21세기 미디어 환경의 급격한 변화를 맞이한 오늘날, 시대를 앞선 예술가의 개념미술이 우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어떻게 사유하게 하는지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밝혔다.

‘‘신문:1974. 6. 1. 이후’ 50주년 퍼포먼스 ‘신문읽기’ 하기질’은 6월 1일 오후 3시 수원시립아트스페이스광교 전시실에서 개최되며 참여를 원하는 관람객은 누구나 현장에서 같이 참여할 수 있다.

25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25뉴스(주)  |  주소 : 경기도 수원시팔달구중부대로177번지송림빌딩 B111호  |  대표전화 : 031-216-8661  |  팩스 : 031-216-8664
등록번호 : 경기 아 51071  |  등록일 2014.10.1  |  발행인ㆍ편집인 : 이동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준
Copyright © 2024 25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25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