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1 수 06:40
> 종합뉴스 > 산업/문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 확정 및 사업 공고대학-지역 간 협업체계 구축·운영을 통한 대학의 지역혁신역량 강화
25뉴스 기자  |  ceo@25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16:0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교육부
[25뉴스 = 한석훈] 교육부는 오는 27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사업을 공고했다.

이번 사업 기본계획은 지난 1월 20일 사업 주요사항 발표 이후, 지자체·대학·지역혁신기관 및 관계 부처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됐다.

이번 기본계획에서는 지난 1월에 발표한 주요사항에 비해 다음의 내용이 강조됐다.

먼저, 상향식 지역혁신을 핵심가치로 하는 이 사업에서 ‘지자체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는 사업의 성공을 위해 모든 단계에서 요구되는 핵심요소이다.

따라서 지자체장이 대학부문을 대표하는 총괄대학의 장과 함께 사업의 주요사항을 결정하는 ‘지역협업위원회’의 공동 위원장으로서 지역혁신기관 간 협업을 주도하도록 했으며 - 각 핵심분야별로 담당 지자체 부서를 지정해 해당 핵심분야를 주관하는 중심대학과 함께 과제 추진을 총괄하도록 했다.

둘째, 지역에서는 플랫폼에서 추진되는 활동들이 유기적으로 연계되도록 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따라서 그간 분절적으로 추진되던 다양한 대학 관련 사업들을 ‘데이터베이스화해 총괄·관리’하고 사업 간 연계 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총괄운영센터의 주요 기능으로 강조했다.

또한, 핵심분야 내에서 ‘대학교육혁신과 협업과제 간 연계’를 추진하는 한편 ‘핵심분야 간 연계’를 통한 상승효과 창출도 고려하도록 했다.

‘대학의 교육혁신’은 대학 간 역할분담을 바탕으로 지역혁신과 연계해 추진되어야 하며 각 대학 내에서도 단과대학이나 학과별 분절적, 단편적 관점이 아닌 통합적 관점에서 추진되어야 한다.

셋째, ‘지역혁신주체 간 역할 분담’은 이른바 ‘나눠 먹기식’이나 단편적인 참여가 아닌, 역량과 의지를 가진 지역혁신주체의 폭넓은 참여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다.

이를 위해 대학 뿐 아니라 기업, 연구소, 상공회의소, 교육청, 학교,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지구·특구·단지 관리 기관 등 다양한 지역혁신기관이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하면서 - 대학 외 기관도 과제를 주관할 수 있도록 해 과제 성격에 가장 적합한 기관이 사업을 주도·참여하도록 했다.

사업 신청 예비 접수는 4월 27일 사업계획서 접수는 6월 5일 마감되며 최종 평가결과는 7월 중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대응 등 지역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사업종료 시기를 기존 ’21년 2월에서 ’21년 5월로 했다.

교육부는 이 사업의 성공을 위해 사업 참여를 준비 중인 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5월 초에 사전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이 사업에 대해 지역의 기업,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여러 지역혁신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다른 부처에서도 사업 간 연계를 위해 강력한 협업의지를 보내고 있다”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을 통해 ‘대학의 혁신’이 ‘지역의 혁신’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25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25뉴스(주)  |  주소 : 경기도 수원시팔달구중부대로177번지송림빌딩 B111호  |  대표전화 : 031-216-8661  |  팩스 : 031-216-8664
등록번호 : 경기 아 51071  |  등록일 2014.10.1  |  발행인ㆍ편집인 : 이동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준
Copyright © 2020 25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25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