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6:21
기사 (전체 7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엄마 원숭이의 모성애
[25뉴스=이동준기자] 2019년 5월, 중국 후베이성 샹양의한 동물원에서 3살 된 암컷 원숭이가새끼를 낳았습니다.생전 처음 임신과 출산을 경험한 엄마 원숭이는자신의 새끼 원숭이가 어찌도 소중한지애지중지 돌봤습니다.하지만 안타깝게도 새끼 원숭이는선천적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24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선생님이 오열한 이유
[25뉴스=이동준기자] 선생님이 오열한 이유올해 막 고등학교 교사로 임용한 새내기 여교사.의욕과 열정은 넘치지만, 아직 매일 새로운경험과 갖가지 사건으로 정신없습니다.오늘도 등교하자마자 선배 교사에게한 소리를 듣습니다."선생님. 시간표가 바뀌었는데하나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23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퇴계의 사람 공부
[25뉴스=이동준기자] 퇴계의 사람 공부어느 날, 조선 시대 대학자 퇴계 이황은할아버지의 제사를 치르기 위해큰 형님의 집으로 갔습니다.방에는 정성껏 차려진 제사 음식이 가득했는데,갑자기 제사상 위의 배가 또르륵굴러 떨어졌습니다.그런데 퇴계의 두 번째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22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맹모삼천지교
[25뉴스=이동준기자] 맹모삼천지교맹자가 아직 어렸을 때 맹자의 어머니는자식의 공부와 성공을 위해 3번이나 이사를 했다는'맹모삼천지교'의 이야기는 아주 유명합니다.아들이 조용한 곳에서 공부하기를 바라고공동묘지 근처에 살았더니 어린 맹자가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20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내 인생에서 포기는 없다
[25뉴스=이동준기자] 내 인생에서 포기는 없다수영과 운동을 즐기던 건강한 11세 소녀가갑자기 쓰러져 식물인간이 되었습니다.급기야 뇌사 판정을 받았지만소녀의 부모와 세 오빠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그리고 4년 뒤 기적처럼 깨어난 소녀가사람들에게 말했습니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20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가짜 백신을 접종한 의사
[25뉴스=이동준기자] 가짜 백신을 접종한 의사폴란드 의사 유진 라조위스키는백신의 기능이 없는 가짜 백신을1만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투여했습니다.여기까지만 알게 되면 의사로서 자격이 없는인면수심의 장사꾼으로 오해할 수 있겠지만그의 가짜 백신을 접종받은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16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소신 있는 반대
[25뉴스=이동준기자] 소신 있는 반대중국 고대 후한 시대는 조조의 위나라,유비의 촉나라, 손권의 오나라가 서로힘을 겨루고 있던 때였습니다.위나라를 다스리는 조조는 영토확장을 위해북방의 변방 민족인 '오환족'을 정벌하기로 했는데많은 신하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14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절실한 마음의 힘
[25뉴스=이동준기자] 절실한 마음의 힘한 무명 여배우가 영화 오디션을 봤습니다.제법 중요한 배역의 오디션이었기 때문에많은 경쟁자가 함께 있었습니다.그리고 지금은 거장이라 불리는 영화감독과국민배우라 불리는 선배배우 앞에서여배우는 무척 긴장한 표정으로자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13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25뉴스=이동준기자]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조선 전기, 열심히 일하고 노력한 홍 씨라는 사람이큰 부자가 되어 한양으로 입성하게 되었습니다.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커다란 기와집을 사서한양에서 살게 된 홍 씨는 부자가 되었지만여전히 노력하며 살았습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10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당연한 것들이 주는 행복
[25뉴스=이동준기자] 당연한 것들이 주는 행복연못 안의 잉어는 연못물이 있는 곳이라면어디든지 자유롭게 헤엄쳐 갈 수 있습니다.연못에 가득 찬 물과 다양한 먹이들도잉어에게는 당연합니다.숲 속을 호령하는 호랑이는어디를 가든 거칠 것이 없습니다.호랑이를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09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나무를 심는 할아버지
[25뉴스=이동준기자] 나무를 심는 할아버지인도네시아 중부자바주 워노기리군 달리 마을에70세의 한 노인이 숲을 일구고 있습니다.사디만 이라는 이름의 할아버지는밭을 일구는 것도 힘들 나이이지만벌써 1만 그루가 넘는 나무를 싶어가꾸고 있습니다.오래전 달리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07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신념을 가진 자의 의지
[25뉴스=이동준기자] 신념을 가진 자의 의지1. 국가 공직의 추첨제를 비판하여젊은이들에게 국가 제도를 경시하게 했다.2. 병에 걸리거나 소송을 당할 때아버지나 친척은 도움이 안 되며,의사나 법에 밝은 자가 보다 유용하다고 하여부모나 어른을 공경하지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03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엄마의 외침
[25뉴스=이동준기자] 엄마의 외침1991년, 27년 전 32세인 무니라 압둘라는평범한 아침을 보내고 있었습니다.출근하는 남편을 배웅하고 4살 된 아들 오마르를유치원에 데려다 주기 위해 시동생이 운전하는차 뒷좌석에 아들과 함께 앉았습니다.하지만 유치원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5-02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완벽한 자세
[25뉴스=이동준기자] 완벽한 자세약간 건방져 보이는 짝다리로 서고,옆으로 뒤튼 허리는 쭉 펴고,살짝 들어 올린 어깨로 턱을 조금만 가리면서우아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습니다.옆에서는 손으로 무릎을 잡고허리를 앞으로 숙이고 어깨를 앞으로 모으면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4-29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남아 있는 숙제
[25뉴스=이동준기자] 남아 있는 숙제"모처럼 망년회에 참가하는 데 이게 뭐야.그리고 음식이 싱거워. 다데기 좀 줘봐.""고참이 혼자 남아 야근하면서노가다 뛰고 있는데 넌 퇴근하냐?야식으로 오뎅이라도 사와.""이 옷 땡땡이무늬 하고 줄무늬 중에뭘 사야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4-27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양손이 없지만, 난할 수 있어
25뉴스=이동준기자] 양손이 없지만, 난 할 수 있어미국 교육업체 재너-블로저가 1991년부터 주최하는'재너-블로저 손글씨 대회'가 있습니다.매년 사회 각계각층의 남녀노소가 모여손으로 쓴 글씨의 아름다움을겨루는 대회입니다.올해는 메릴랜드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4-26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함께 있어 주고 싶다
[25뉴스=이동준기자] 함께 있어 주고 싶다내전 중인 아프리카 남수단의 작은 마을 '톤즈'건장한 어른들도 하루하루 살기 힘든 와중에힘없는 아이들은 당연하게도 방치되고아파하고 있습니다.이 아이들을 위해 헌신한 이태석 신부의 이야기를 다룬영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4-25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또 다른 이름
[25뉴스=이동준기자] 또 다른 이름1870년대에 러시아 항구에서 선원이 되어세계를 떠도는 항해를 시작한 소년의이름은 '포트르 세묘노비치'였습니다.그는 6년간의 항해를 마치고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정착하여 장사를 시작했고4년 뒤 한반도와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4-23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내가 할께요
[25뉴스=이동준기자] 내가 할게요공원에서 한 아저씨가 천천히 걷고 있었습니다.얼굴에 주름이 짙은 것이 우리 아버지와비슷한 연령의 아저씨였습니다.그런데 걸음걸이가 너무도 느렸습니다.내딛는 발은 후들후들 떨리고 있었고따라가는 발은 땅에 질질 끌리는 것이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4-22
[기획특집] [따뜻한하루] 엄마. 5분만 더요
[25뉴스=이동준기자] 엄마. 5분만 더요그네, 시소, 미끄럼틀, 모래밭.아담한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습니다.행복한 놀이터의 순수한 아이들은오늘 처음 만난 사이라도 얼마든지 절친이 되어즐겁게 놀 수 있습니다.해가 서쪽 하늘로 기울어 가기 시작하면
25뉴스 이동준기자   2019-04-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25뉴스(주)  |  주소 : 경기도 수원시팔달구중부대로177번지송림빌딩 B111호  |  대표전화 : 031-216-8661  |  팩스 : 031-216-8664
등록번호 : 경기 아 51071  |  등록일 2014.10.1  |  발행인ㆍ편집인 : 이동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동준
Copyright © 2019 25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25news.co.kr